블로그 이미지
서혜

카테고리

전체보기 (6)
Total2,214
Today0
Yesterday0

달력

« » 2013.3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공지사항

'2013/03'에 해당되는 글 3건

  1. 2013.03.21 이번 하끼
  2. 2013.03.12 지나간 과거
  3. 2013.03.04 외롭다.

이번 하끼

분류없음 / 2013.03.21 17:01

이번 하끼는 정상적인 패턴에 오르지 못한 채 항상 2% 부족한 기분이다. 학기가 시작하자마자 목이 아파서 약 2 주 정도 고생했는데... 그 때 깨진 생활 패턴들이 학기 중간까지 이어져 오고 있다. 벌써 6주나 지났고... 아픈게 나은지도 약 한 달정도 지났는데 자고 싶을 때 자고, 놀고 싶을 때 놀고 그냥저냥 어영부영 그렇게 생활 한 것 같다. 필요 이상으로 공부 하지도 않았고... 다행히 운이라도 따라줘서 시험을 잘봤다면 모르겠지만 그렇지도 못하고... 앞으로 8개월 뒤엔 대학원 원서를 넣을텐데 오히려 절박함은 저번학기 보다도 못하다고 할까나... 봄 방학을 계기로 다시 심기일전을 하여야 할 것 같다. 


미래에 대한 고민와 과거로부터의 트라우마, 반복되는 무미건조한 삶에 불필요한 걱정과 악몽들까지 더해져서 정신 상태는 헌 고무신처럼 너덜너덜하다. 하지만 이미 몇 차례나 경험했으니 이조차도 이젠 그냥 그런가보다 하고 산다. 


내가 하고 싶은 일은 점점 더 명확해진다. 이제 더 이상 무엇을 해야할까로 고민 하진 않는다. 어떻게 해야할까로 고민한다. 사실 자신 있진 않다. 모든 길이 그렇지만 그 길 역시 쉽지 않다. 하지만 언제나 그렇듯이 두렵다고 물러서면 이 세상 끝까지 물러서야할 뿐이다. 나와 경쟁해야하고, 세상과 경쟁해야하고, 다른 이들과 경쟁하여야 한다. 언제나 내가 바라는 대로 이루어지진 않을 것이다. 하지만 지금까지 그래왔듯이 내가 올라 갈 수 있는데까지 올라가보려 한다. 


주어진 곳에서 최고가 되고, 다시 다른 도전을 만나 그 곳에서 최고가 되려고 노력하고, 다시 최고가 되려 노력하고... 삶은 그런 과정인 것 같다. 내가 이곳에서 일등한다고 만족하진 못할 것이다. 최고의 대학원에 가길 원할 것이고, 그 꿈을 이룬다면 최고의 대학원에서 최고의 학생이 되고 싶을거고, 또 다시 최고의 학자가 되고 싶을 것이고... 그렇게 하나 하나 나아가다가보면 언젠가는 벽에 부딪히겠지... 커다란 벽에 부딪혀서 그곳에서 넘어지더라도 더 이상 나아갈 수 없더라도 그 곳까지 나아간 길은 아름다울 것이다. 

Posted by 서혜

지나간 과거

분류없음 / 2013.03.12 07:45

즐거운 추억을 회상하면서 힘을 얻고, 삶의 행복을 느끼기도 하지만 

때론 아픈 추억이 괴물로 변하여 나를 덮치면 심장이 멎을만큼 아플 때가 있다. 

악몽이라 해야할까... 상처라 해야할까... 몸이 아프면 진통제라도 삼킬테지만 

마음의 병엔 진통제가 없으니까 가만히 누워서 아픈 추억이 밀물처럼 나를 덮쳤듯이 
다시 썰물처럼 사라져가길 바랄 수밖에 없다. 



Posted by 서혜

외롭다.

분류없음 / 2013.03.04 13:50

외롭다. 

정말 외롭다.

만약 공부를 위해서가 아니라 그냥 이곳에서 이렇게 살아야 한다면

아마 제정신으로는 버티지 못할 것이다. 

공부는 술과 약보다 강하다. 



Posted by 서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