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로그 이미지
서혜

카테고리

전체보기 (6)
Total2,217
Today0
Yesterday0

달력

« » 2019.10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공지사항

'전체보기'에 해당되는 글 6건

  1. 2013.04.22 4/21
  2. 2013.04.14 4/13
  3. 2013.03.21 이번 하끼
  4. 2013.03.12 지나간 과거
  5. 2013.03.04 외롭다.
  6. 2013.01.22 피곤

4/21

분류없음 / 2013.04.22 08:55

자기 관리도 안되고... 

감정 기복도 너무 심하고... 

너무 힘들게 지나가는 학기다. 


Posted by 서혜

댓글을 달아 주세요

4/13

분류없음 / 2013.04.14 05:54

더 먼저 사랑하고, 더 많이 사랑하고, 더 오래 사랑하자 라는 생각을 가지며 생활한다. 이성과의 관계에서도 그렇고 굳이 이성과의 관계가 아니더라도 사람과 사람의 관계에서도 이러한 자세를 가지고 살아가려고 노력했다. 그런데 이 세 가지의 다짐으로는 부족한 것 같다는 생각이든다. 조건없이 사랑하고, 떠나가는 사랑에는 미련을 두지않는 자세도 필요한 것 같다. 누군가를 먼저 사랑하는 것은 사실 어려운일이 아니다. 호감이 드는 상대방에게 먼저 다가가 마음의 문을 열게 하는 것은 어디까지나 자기 자신을 위한 이기적인 행동이다. 더 많이 사랑하는 것도 어렵지 않다. 상대방이 하나를 줄 때 나는 둘을 주고, 상대방이 나를 한 번 생각할 때 나는 상대방을 두 번 생각하고... 나의 마음가짐이 나의 개인적인 능력과 결합 된다면 그리 어려운 일은 아니다. 더 오래 사랑하는 것도 조금 더 큰 인내와 기다림이 있다면 가능하다.

하지만 조건없이 사랑하고, 떠나가는 사랑에 미련을 두지 않는 것은 힘든 일이다. 하나를 받고 둘을 주기란 쉬워도, 하나도 받지 않고서 둘을 주는 일이란 다른 차원의 일이다. 주고 받는 양의 차이는 하나이지만 그 하나에는 많은 것을 내포할 수가 있기 때문이다. 그 중 하나는 상대방의 나에 대한 무관심이다. 그 하나의 차이가 상대방의 무관심을 의미하는 것은 아닐까 고민하게 되는 순간, 그 때부터 그 관계는 금이 가기 시작한다. 

다른 시각에서 바라보면, 소유욕의 문제로도 생각 해볼 수 있다. 나는 상대방에 귀속 되어있는 상황에서 상대방은 나에 대해 귀속되지 않음을 확인하는 순간, 소유에 대한 강한 불만족이 생기고 인간 관계에 불안함을 느낀다. 떠나가는 사랑에 대해 미련을 버리지 못하는 것도 어쩌면 소유에 대한 집착을 버리지 못하기 때문일 수도 있다. 

소유의 덫에 빠지지 않고. 소유 의식을 벗어난 이타적 관점에서의 사랑을 할 수 있는 자세가 정말 필요한 것 같다. 

Posted by 서혜

댓글을 달아 주세요

이번 하끼

분류없음 / 2013.03.21 17:01

이번 하끼는 정상적인 패턴에 오르지 못한 채 항상 2% 부족한 기분이다. 학기가 시작하자마자 목이 아파서 약 2 주 정도 고생했는데... 그 때 깨진 생활 패턴들이 학기 중간까지 이어져 오고 있다. 벌써 6주나 지났고... 아픈게 나은지도 약 한 달정도 지났는데 자고 싶을 때 자고, 놀고 싶을 때 놀고 그냥저냥 어영부영 그렇게 생활 한 것 같다. 필요 이상으로 공부 하지도 않았고... 다행히 운이라도 따라줘서 시험을 잘봤다면 모르겠지만 그렇지도 못하고... 앞으로 8개월 뒤엔 대학원 원서를 넣을텐데 오히려 절박함은 저번학기 보다도 못하다고 할까나... 봄 방학을 계기로 다시 심기일전을 하여야 할 것 같다. 


미래에 대한 고민와 과거로부터의 트라우마, 반복되는 무미건조한 삶에 불필요한 걱정과 악몽들까지 더해져서 정신 상태는 헌 고무신처럼 너덜너덜하다. 하지만 이미 몇 차례나 경험했으니 이조차도 이젠 그냥 그런가보다 하고 산다. 


내가 하고 싶은 일은 점점 더 명확해진다. 이제 더 이상 무엇을 해야할까로 고민 하진 않는다. 어떻게 해야할까로 고민한다. 사실 자신 있진 않다. 모든 길이 그렇지만 그 길 역시 쉽지 않다. 하지만 언제나 그렇듯이 두렵다고 물러서면 이 세상 끝까지 물러서야할 뿐이다. 나와 경쟁해야하고, 세상과 경쟁해야하고, 다른 이들과 경쟁하여야 한다. 언제나 내가 바라는 대로 이루어지진 않을 것이다. 하지만 지금까지 그래왔듯이 내가 올라 갈 수 있는데까지 올라가보려 한다. 


주어진 곳에서 최고가 되고, 다시 다른 도전을 만나 그 곳에서 최고가 되려고 노력하고, 다시 최고가 되려 노력하고... 삶은 그런 과정인 것 같다. 내가 이곳에서 일등한다고 만족하진 못할 것이다. 최고의 대학원에 가길 원할 것이고, 그 꿈을 이룬다면 최고의 대학원에서 최고의 학생이 되고 싶을거고, 또 다시 최고의 학자가 되고 싶을 것이고... 그렇게 하나 하나 나아가다가보면 언젠가는 벽에 부딪히겠지... 커다란 벽에 부딪혀서 그곳에서 넘어지더라도 더 이상 나아갈 수 없더라도 그 곳까지 나아간 길은 아름다울 것이다. 

Posted by 서혜

댓글을 달아 주세요

지나간 과거

분류없음 / 2013.03.12 07:45

즐거운 추억을 회상하면서 힘을 얻고, 삶의 행복을 느끼기도 하지만 

때론 아픈 추억이 괴물로 변하여 나를 덮치면 심장이 멎을만큼 아플 때가 있다. 

악몽이라 해야할까... 상처라 해야할까... 몸이 아프면 진통제라도 삼킬테지만 

마음의 병엔 진통제가 없으니까 가만히 누워서 아픈 추억이 밀물처럼 나를 덮쳤듯이 
다시 썰물처럼 사라져가길 바랄 수밖에 없다. 



Posted by 서혜

댓글을 달아 주세요

외롭다.

분류없음 / 2013.03.04 13:50

외롭다. 

정말 외롭다.

만약 공부를 위해서가 아니라 그냥 이곳에서 이렇게 살아야 한다면

아마 제정신으로는 버티지 못할 것이다. 

공부는 술과 약보다 강하다. 



Posted by 서혜

댓글을 달아 주세요

피곤

분류없음 / 2013.01.22 12:34

피곤하다.

Posted by 서혜

댓글을 달아 주세요